05/22/10 타이거 우즈가 프로포즈 한 럭셔리 사파리 리조트. Shamwari Game Reserve

주변도 워낙 조용하고 방에는 전기 라디에터까지 구비되어 있어 야외 텐트속에서 잔 것이긴 하지만 마치 호텔방에서 잔 것처럼 깊은 잠에서 깨어나기가 힘들었다. 하지만 동물들이 새벽에 물 마시러 많이 움직인다 하여 아침 6시에 알람을 맞춰 놓고 일어나 다시 사파리를 나섰다.  숙박하는 동안에는 몇번을 사파리를 하건 공짜기 때문에 더 해야겠다고 일어났는지도 모르겠다.
암튼 우린 어제 본 사자가 많이 나온다는 저수지부터 찾았다. 하지만 아쉽게도 안개가 가득한 아프리카의 초원에는 아무 동물도 보이지 않았다. 심지어 동물이 있다 해도 안개속에 숨어 쉽게 보일 것 같지도 않았다. 암튼 좀 더 기다려 보자고 저수지가 보이는 언덕 위에 서 있는데 어제 밥 하면서 부엌 다닐 때 본 적 있는 우리 텐트 근처의 이웃이 왔다. 그쪽도 남녀 부부 둘이 왔는데 우리를 알아보고 서로 인사를 건냈다.

포트 엘리자베스에 살아 이곳에 밥 먹듯이 온다는 그 부부는 한국부터 세계일주 하면서 여기까지 찾아 온 걸 꽤나 신기해했다. 우리도 이 나라와서 처음 긴 대화를 나눠본 거라 매우 반가웠다. 아줌마는 영어가 그래도 스탠다드에 가까웠는데 아저씨는 스코트랜드 액센트보다도 훨씬 찐한 남아공 액센트를 구사하고 있었다. 아줌마는 자기네는 여기 올때마다 꼭 텐트에서 잔다고 거기가 가장 운치있다며, 저번에 왔을때는 새벽에 쿠두가 한 30마리쯤 우리 텐트 앞에까지 와서 물을 먹고 있는데 완전 환상이었다고 자랑을 했다. 우리도 집에서 한시간 근처에 이렇게 멋진 공원이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동물들은 바라지 않더라도 이런 분위기에 이런 시설을 갖춘 곳이 우리나라에 있다면 밥 먹듯이 갈 것 같다. 아저씨는 이미 한바퀴 돌고 오는 길인데 오늘은 동물이 많이 보이지 않는다 가르쳐줘 우리도 한바퀴 휙 돌고 텐트로 돌아와 어제 남은 삼겹살을 고추장 넣고 볶아 아침을 해 먹고 움직일 채비를 했다. 

우리가 오늘 가는 곳은 나름 우리가 계획한 아프리카 여행의 가장 하이라이트였다. 저번에 케냐에서 사파리를 못 하게 된 아쉬움을 덜고자 찾던 중 너무나 멋진 곳을 찾아 예약을 시간이 없어 간신히 한게 바로 오늘이었다. 케냐에서 남아공 와서 지금까지 일정을 오늘에 맞춰 달려온 셈이었는데 과연 그 가치가 있을지 꽤나 기대되었다. 나중에 예약하고 찾아보니 나름 타이거 우즈가 프로포즈 한 곳으로 유명한 곳이었던 Shamwari라는 사립 리조트였다. 아프리카에는 세렝게티부터 크루거까지 유명한 국립공원 속에 고급 숙소들도 많았지만 특히 남아공에는 샴와리처럼 땅 자체를 개인이 소유하고 리조트화 한 곳도 많았다. 좋게 보면 일반인들의 출입을 막아 자연 보호를 더 잘하고 있는 곳들이고, 나쁘게 말하면 있는 사람들끼리의 사유화라고 볼 수도 있다. 암튼 우린 마사이마라에서 2박3일 또는 3박4일 사파리 할 돈을 다 때려박아 아도에서 1박, 샴와리에서 1박, 총 2박3일짜리 사파리를 하는 셈이 된 것이다.
샴와리는 오늘 잔 아도에서 한시간 정도 떨어져 있다고 해 아침 먹고 천천히 나와 가는데 내비는 지도에서는 거의 없다 한 샛길로 우릴 안내했고 가다보니 그 길은 타운쉽을 관통하고 있어 우린 더 깊게 들어가기 전에 차를 후딱 돌려 다시 고속도로로 우회해 가니 약 한시간 반이 걸려 도착했다. 여전히 체크인보다는 많이 이른 11시였지만 다행히도 체크인을 해줬다.
샴와리는 2만5천 헥타아르의 매우 엄청난 사이즈의 땅에 6개의 다른 스타일의 숙소가 여기저기 박혀 있어 숙소 위치를 사전에 확인 안 하면 공원 안에 들어와서도 한시간 이상 운전하고 가야 할수도 있었다. 우린 분위기가 가장 이국적으로 보였던 Bayethe라는 텐트로 예약을 했다. 어쩌다 보니 이틀 연속으로 텐트생활이었는데 사실 어제 잔 것은 가장 싼 곳을 찾다 보니 텐트가 당첨이 된 셈이었다. 샴와리는 비싼 가격 만큼이나 텐트라기엔 모든 것을 갖추고 있는 별장이었다. TV는 없지만 앞 쪽으로는 마치 NGC를 보고 있는 듯한 자연을 바라보는 큰 창문이 있고, 천막안에는 에어컨도 있었다. 화장실도 너무나 멋졌으며 무려 샤워는 야외에서 하도록 되어 있었다. Bayethe에는 총 10개의 방이 있다고 들었는데 야외 샤워를 하건 작은 프라이빗 풀에서 수영을 하건 상관도 없을 만큼 옆 방과는 띠엄띠엄있었다.

샴와리는 all inclusive리조트라 식사는 물론, 모든 드링크에 미니바, 그리고 무엇보다도 사파리도 오후와 아침 두번씩 준비되어 있었다.  우린 너무나 멋지고 신기한 방에서 우와를 연발하다가 점심을 먹으러 갔다. 점심은 약 5가지 중에서 원하는 대로 선택할 수 있었는데 야외에서 놀러온 쿠두를 바라보며 먹는 분위기는 기본이고 맛도 음식 좋아하는 남아공이라 그런지 전혀 빠지지 않았다. 우린 밥을 먹고 이곳에서 출판한 동물 사진책을 보며 시간을 조금 보내다 사파리를 출발했다. 
우리가 있는 동안 우리를 담당하는 렌저라는 스캇의 인사와 함께 우리 팀원을 만났는데, 우린 모두 3커플로 6명 정원의 차량에 꽉 찼다. 스캇은 우리들에게 그동안 아프리카 와서 사파리를 했는지 뭘 봤는지부터 물은 다음 꼭 보고 싶은 동물이 있는지 물었다. 우린 어제 코끼리는 실컷 봤으니 맹수나 코뿔소 등을 보고싶다 했다. 
사파리 차량은 뒤에 6명이 올라타고 운전석과 조수석이 앞에 시야를 안가리게 있도록개조한 랜드크루저 차량이었는데 비포장 도로 정도가 아니라 골짜기 골짜기를 돌을 밟으며 운전해 내려가는데 역시 우리 모닝 타고 하던 것과는 조금 차이가 있었다. 출발한지 한 15분이 지나 우리가 가장 먼저 본 동물은 사자들이었다. 양지바른데 워낙 늘어져 누워 있는 4마리의 사자들은 세상에 아쉬운게 없다는 듯이 우리가 구경하고 있는 10분동안 거의 움직이지도 않고 하품만 하고 있었다. 사자가 사냥할때 말고는 저렇게 누워만 있다니 꽤나 놀라웠다. 사자를 본 다음에는 우리가 어제도 많이 본 임팔라와 쿠두들은 여기저기 많이 보이고
내가 꽤나 보고 싶어하던 코뿔소들도 봤다. 확실히 전문가가 데리고 다녀주니 어떤 동물이 대충 어디 있는지도 알고, 또 어디선가 희귀한게 보이면 렌저들끼리 무전을 해 다양하게 볼 수 있었다. 하지만 그 자리에 꼭 있는다는 법은 없어 허탕을 몇번 치기도 했다. 암튼 그렇게 경치 구경 하며 동물 구경 하며 다양한 설명도 듣다 보니 해 질 시간이 되고, 스캇은 우리를 경치 보기 좋은 언덕위로 데리고 가 차 앞에 달린 테이블을 펴고 테이블보도 깐 후 간단한 스낵과 더불어 원하는 간단한 칵테일까지 직접 준비해줬다. 석양이 지는 아프리카의 경치를 바라보며 마시는 아프리카 최고의 맥주라는 나미비아의 Windhoek 맥주는 완전 What a Wonderful World 뮤직비디오같았다.

우린 다시 숙소로 돌아와 한시간 정도 방에서 쉬다가 저녁시간이 되어 밥을 먹으러 나갔다. 밥 먹기 전 이브닝 드링크로 샴페인 한잔 마시며 우리 일행과 얘기를 하다 보니 저녁 준비가 되었고 몰랐는데 스캇을 포함해서 팀 전원이 한테이블에 앉도록 세팅이 되어 있었다. 우리 숙소에는 두 팀이 전부다 보니 두 테이블이 준비되어 있었다. 사실 잘 모르는 사람들과 먹는걸 그리 좋아하지 않았지만 같이 앉아 공원에 대한 얘기, 남아공에 대한 얘기 등 아무얘기나 와인을 마시면서 서스럼없이 하다 보니 왜 세팅을 이렇게 했는지 알것 같았다. 처음에는 할 얘기도 별로 없을것 같던 우리 세 커플 모두 마치 같이 온 사람들처럼 어느 순간부터는 즐겁게 떠들게 되었고, 우리의 세계일주 도중의 삽질 이야기, 특히 이태리에서 유튜브 보며 운전을 배운 이야기는 빵 터졌다.  우리 팀의 다른 두 커플은 중 한 커플은 남자는 멕시코인, 여자는 영국인으로 지금은 멕시코에 살고 있는 사람들이었고, 나머지 한 커플은 네덜란드인들이었데, 우리가 말라리아 약 먹고 고생한 얘기를 듣더니 혹시 라리암이지 않냐며 그약은 먹으면 고생한다며 딴 약을 소개시켜 주는게 알고보니 의사커플이엇다. 네덜란드커플은 멕시코 커플보다는 가까워지기 힘들었지만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 보니 친해졌다. 우리가 많이 친해져 즐겁게 떠들다 보니 스캇은 먼저 일어나서 빠지는것도 프로다웠다. 멕시코 커플은 남아공만 돌고 있어 우리가 앞으로 갈 곳에 대한 얘기들을 들을수 있었고, 특히 남미가면 늦게 예약할수록 비행기값이 비싸니 탈 일 있으면 미리미리 예약하라는 충고를 해줬다. 네덜란드 커플은 휴가를 오래 받는 유럽인 답게 요하네스버그로 들어와서 텐트를 포함한 모든 장비가 달린 픽업을 빌려 그걸 타고 캠핑을 하며 남아공을 출발해 보츠와나, 나미비아를 돌아 여기까지 왔다. 이런저런 여행 얘기를 하면서 결국 와인을 끝도 없이 마시다 결국 6명 모두 한시가 넘어서야 내일 아침 6시에 가야하는 사파리를 떠올리며 방으로 돌아갔다. 

안개 자욱한 아침 풍경, 결국 동물도 안개에 가려서인지 볼 수 없었다




옆 동네 rv촌. 이런 나라에선 rv 한대 갖고 있을만 할듯

아도에서 샴와리 가는 길. 여기서 보면 소도 야생동물같다 ㅎ


드디어 도착한 샴와리의 우리 숙소 Bayethe


영국의 노인 조심부터 남아공의 코뿔소조심까지..세계에는 참 다양한 주의 사인이 있다


끝도 안 보이게 넓디 넓은 사설 리조트


럭셔리 텐트라더니 정말 럭셔리한 텐트였다, 무려 에어컨도 있다





Bath tub은 실내, 샤워는 실외


미니바도 무려. 어떻게 보면 all inclusive면 당연해야 하는데 아닌곳이 참 많다



야외엔 작은 플런지 풀이 있었지만 추워 들어갈수 없었다

얼마만에 먹는지 기억조차 안나는 고급 점심 ㅋ

밥 먹는 동안 계속 포즈 잡아준 쿠두 한마리


이곳에 있는 동물 사진은 모두 여기서 찍은 것이라 한다

드디어 사파리 출발. 운좋게 맨 앞자리에 앉아 시야가 좋다

우리가 옆에 가도 누워만 있는 사자들 발견


코뿔소도 블랙 코뿔소 화이트 코뿔소가 있는데 잘못 된 발음에서 정해진 것이라 색과는 상관없다고 한다. 얘넨 작은 화이트 라이노

하마가 주로 목욕하는 곳이라며 데려간 웅덩이

다분히 쇼맨십스럽게 충까지 꺼내 들고 하마 찾아 나선 스캇, 하지만 실패

아프리카 야생 치킨

끝없는 샴와리를 노을과 함께 경치 구경 중
차 앞 테이블에 차려주는 피크닉. 육포가 특히 맛있어 뭐냐 했더니 dried beef라길래 그럼 beef jerky냐 했더니 그건 미국거고 남아공껀 dried beef라며 둘의 차이를 한참 설명했다. 당연 설명 들어보면 드라이비프 승 -_-

얘네가 쿠두, 임팔라 고기들. 이상한  고기 먹어보면 왜 전 세계적으로 소,돼지,양,닭이 사대천황인줄 알게 된다.

Trackback 0 Comment 2
  1. 골프존 2011.12.06 13:16 address edit & delete reply

    타이거 우즈가 프로포즈한 리조트로 유명한 그 리조트군요 +ㅁ+ 정말 좋네요~! 잘 보고 갑니다 ^^

  2. jrhwang 2014.02.17 16:17 address edit & delete reply

    가보고싶어!!!!!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