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08/10 역경을 이겨내고 무사히 도착한 피렌체

피렌체로 출발하기 전 마침 오스카 시상식을 생방송으로 하고 있길래 허트로커가 휩쓸이 하는것까지 보고 출발할수 있었다.
정말 기적적으로 어제 본 동영상이 10000% 도움이 되어 전혀 문제없이 출발할수 있었다. 부록으로 반클러치를 하면 악셀을 밟지 않아도 슬슬 움직일수 있는것까지 터득하게 되어 피렌체까지 주유소도 들르고 신호등에서도 거의 문제 없이 출발이 가능할수 있었다.

피렌체에 들어서 렌트카 사무실을 찾아가니 마지막 보스전으로 렌트카 직원 아줌마가 쳐다보는 상황에서 후진, 전진하여 좁은 톨게이트를 지나 주차까지 완전히 마쳤다.
아줌마가 차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는것 같다고 타는데 문제없었냐 물을 정도로 내상을 심하게 입은 팬다에게는 많이 미안했지만 어쨋건 페널티 한푼 안 물고 차를 완납할수 있었다. 앞으로 남은 여행기간 너무나 유용했던 수동운전을 가르쳐준 유튜브의 미니쿠퍼 형과 온 몸을 던져 우리에게 헌신한 팬다에게 너무나 고마웠다.
차를 홀가분하게 반납을 하고 10여분을 걸어 호텔까지 걸어가는데 피렌체는 내 생각보다 훨씬 도시같은 곳이었다.
역시 피렌체하면 냉정과 열정사이 아니겠는가. 소설과 영화를 접하고 왠지 피렌체는 조금 조용한 시골 동네 같은 느낌일줄 알았는데 전혀 그느낌과는 달랐다.

준세이가 자전거를 타고 나타날것 같은 한적한 골목은 찾기 힘들었으며 어디를 가나 차로 가득한 느낌이었다.
호텔에 체크인을 하고 가장 먼저 달려간 곳은 역시 두오모. 밀라노의 두오모와는 정반대 스타일로 여성같은 두오모라는데 그때는 왜 그랬는지 모르겠지만 두오모도 조금 실망스러웠다. 근데 나중에 사진을 보면 볼수록 아름다운게 이곳의 묘미인듯 싶다.
미켈란젤로의 다비드상이 있는 아카데미아는 하필 오늘 문을 닫아 입구까지 갔다 돌아왔다. 내일은 아침에 밀라노로 가는 기차를 타야하기에 오늘 아니면 시간이 없었다. 
터벅터벅 다시 두오모 있는 중심까지 돌아와 강가를 향해 피렌체의 가장 번화한 쇼핑거리를 걷다 보니 여러가지 예술가들이 길에 있었다. 그 중에 특히 통조림 캔들과 스프레이 페인트로 우주 모습같은것을 그리는 사람이 인기가 많은지 많은 사람들이 보고 있어 우리도 신기하게 보게 되었는데 나중에 보니 전세계 많은 국가에 하는 사람들이 참 많았다. 
다리를 건너 반대쪽 동네도 구경을 하고 미술관이나 박물관은 다비드도 못 보게 되었는데 다른데는 가서 뭐하나 싶어 호텔에 돌아와 쉬다가 저녁을 먹으러 나갔다.
관광지에서 그나마 조금 벗어난 쪽인 다리 건너 동네쪽에 아까 봐뒀던 식당을 하나 찾아갔다.
햄이 된 돼지다리가 천정에 매달려 있는 푸줏간스러운 분위기의 식당이었는데 기대한 것보다도 너무 맛있었다.
특히 소의 양으로 만든 내가 시킨 요리가 워낙 내장을 좋아하는 나에게는 딱이었다.
생각했던 나의 상상속의 피렌체와 너무나 분위기가 달랐던 진짜 피렌체의 모습에 왠지 김이 빠졌던 짧은 피렌체였지만 다시 보니 매우 아름다운 두오모가 두고두고 오히려 아름답게 남는 곳이었다.


실시간으로 보게 된 오스카

언젠가 꼭 다시 가고 싶은 라 보르게타

30분 무사히 운전을 하고 시내를 뚷고 렌트카 사무실 도착!

뭔가 상상했던 모습과 좀 달랐던 피렌체의 골목길. 나부끼는 빨래들이 인상적이었다

찾을수 있는 피렌체 최저가 호텔이었지만 위치도 좋고 방 자체도 문제는 없었던 Palazzuolo Hotel 

피렌체의 두오모 (Santa Maria del Fiore)

하필 휴관일이었던 아카데미아
백화점과 의류매점들이 모여있던 Tiratoio 광장
피렌체를 가로지르는 Arno강
다리위에는 클래식한 '샷다'가 돗보이는 매장들이 있었다
지나가다 찾은 한국영화제. 아쉽게도 어떤 영화들이 상영하는지는 나와있지 않았다.
지친몸을 이끌고 강가 전망이 좋아보이러 커피 한잔 마시러 들어갔는데 카페가 아닌 레스토랑이었다. 일본인 가이드에 나왔는지 일본인들이 꽤 많았다.


낮에 밖에서 본 푸줏간 같은 식당 분위기에 이끌려 저녁을 먹으러 온 곳



알베로벨로에서 저녁먹은 레스토랑의 파스타 양이 너무 적어 파스타 따로 메인 따로 시켰더니 배가 터져 죽을것 같았지만 멈출수 없을만큼 너무 맛났다
나에게 있어 최고였던 이태리의 소의 양 요리.

Trackback 0 Comment 2
  1. CA 2010.10.22 10:17 address edit & delete reply

    우연히 들렸다 재미있게 읽고 있어요. 아는 곳은 피렌체와 덴마크 뿐이지만요. ^^
    Trattoria Angiolino 보니 반갑네요. 위치가 골목 안쪽인데 부러 가신 건가요?

    • BrianLee 2010.10.22 13:52 신고 address edit & delete

      안녕하세요 부족한 글을 재밌게 읽어주시고 계시다니 감사합니다 ^^
      여긴 알고 간 것은 아니고 지나가다 분위기에 이끌려 들어가게 되었는데 너무 좋더라구요. 또 가고 싶어요 ㅠㅠ